한때는 불가능하다고 생각한 것이
결국에는 가능한 것이 된다
오늘의 명언

 

인생은 무엇을 담느냐의
문제가 아닐까?
오늘의 명언
 

걱정은 내일의 슬픔을 
덜어주는 것이 아니라 오늘의 힘을 앗아간다
오늘의 명언


유이 작가 / 데이드림 - 바람을 쓰다 수필콘서트 참여 후기

(2013.10.26 다누림홀) 배리어프리영상포럼



정유이 작가 데이드림 수필콘서트 국제신문 내용보기 

김유이 작가님으로부터 직접 바람을 쓰다 수필콘서트 
풍선아트 & 풍선아치 장식을 부탁을 받고서 기쁜 마음으로 망설임 없이

바람을 쓰다 수필 콘서트 (정유이 작가)에 사상 다누림홀에 참여했습니다 



아침10시쯤 사상 다누림홀 도착 하자말자 필자가 맡은 임무

풍선아치 풍선기둥 풍선아트 수필콘서트 풍선 장식을 열심 열심 했습니다



바람을 쓰다 수필콘서트 홀 입구에 

미카마우스 풍선기둥 및 풍선꽃 장식을 하였습니다



또한 이렇게 날씬한(?) 풍선인형들을
제작하여 입구에 배치하였습니다


여기저기 풍선장식을 하다보니 어느새 시간이 바람처럼 흘러
저녁 7시 30분 바람을 쓰다 수필콘서트가 시작됩니다!!



정유이 작가 바람을 쓰다 수필콘서트가 시작됩니다

이 순간만큼은 필자는 한사람의 관객으로서 수필콘서트를 행복하게 참여합니다 



영상, 공연, 음악, 수필, 상황극 읽기 악기 연주까지 

모든 프로그램들이 하나가 되어 물 흐르듯 진행되는것을 보며 
정유이 작가 바람을 쓰다 수필콘서트 힐링 감동의 연속이였습니다


정유이 작가 바람을 쓰다 수필콘서트 오프닝 영상입니다


또한 데이드림 유명 피아니스트의 피아노 연주 콜라보 공연까지

더해져 정유이 작가 바람을 쓰다 수필콘서트가 더욱 풍성해졌습니다

데이드림의 
앵콜 포함 총 4곡의 라이브 피아노 연주를
눈으로 보고 귀로 듣고 마음으로 느꼈습니다

언제 한번 이런 기회가 오겠습니까? 정말 운이 좋았죠


시각장애인들을 수필콘서트에 초청하여 그분들을 위해 사회자께서
배리어프리 자막 해설 하는 모습들을 직접 보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따뜻한 영상들과  함께 현직 성우분들께서 정유이 수필집을 직접 낭독 합니다 
때로는 웃음이! 때로는 감동이! 때로는 눈물이! 때로는 추억이! 


 
정유이 수필집 단어 하나 하나가!! 
정유이 수필집 문장 하나 하나가
!!



수필콘서트에 참여한 모든 관객들을 비롯한 필자 역시 
힐링 되어 마음속 아픔과 상처를 따뜻하게 위로해주며 보살펴줍니다



행복함과 기쁨으로 가득찬 바람을 쓰다 수필콘서트 하이라이트입니다

정유이 작가님이 직접 무대위에 출연하셔서
바람을 쓰다 수필집을 낭독하신후  하모니카 연주를 하십니다



중간중간 바람을 쓰다 콘서트 준비과정들을 영상으로 보여줍니다
배리어프리영상프럼 회원분들께서 영상들을 제작 하셨습니다


 
정유이 작가님과 데이드림 듀엣곡으로
바람을 쓰다 수필콘서트 대단원의 막을 내립니다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모든 객석은 꽉 차 있으며
관객들 얼굴마다 기쁨의 감동이 새겨져 있더군요
 


바람을 쓰다 대단원의 수필콘서트를 마치고

정유이 작가 / 데이드림 기념사인회를 합니다 




세계적인 작곡가이자 피아니스트 드림데이는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정유이 작가의 수필집은 인간내음이 가득해서 너무 좋았다..."




정유이 작가 / 데이드림 바람을 쓰다 수필콘서트 사인회 영상입니다



CNB저널 : 자연과 사물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 사진으로 엮어

바람을 쓰다 수필집 소개글 보기





바람을 쓰다는 사물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 따뜻한 시선으로 
보듬어 주는 정유이의 힐링 포토 에세이다. 
저자가 직접 찍은 사진들과 함께 폭넓은 시야를 가지고 써 내려간 글이다. 
삶의 여정은 물론 현대인들의 마음을 녹여줄 행복 메시지가 가득하다 


예스24 정유이의 힐링 포토 에세이 바람을 쓰다 수필집 구매하기

알라딘 정유이의 힐링 포토 에세이 바람을 쓰다 수필집 구매하기



정유이 작가 페이스북 바로가기



감동과 힐링의 시간 바람을 쓰다 수필콘서트를 한단어로 요약하자면

연탄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안치환의 연탄 한장 곡으로 필자의 모든 마음을 담고 마무리 합니다 

Posted by 강월드 나만의시간이다 강철현 블로그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